수성구 찾은 호주 블랙타운 시 대표단, 25년간 우정 이어가
수성구 찾은 호주 블랙타운 시 대표단, 25년간 우정 이어가
  • e수성뉴스
  • 승인 2019.09.30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블랙타운 시 대표단이 수성구청을 방문, 자매결연 25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호주 블랙타운 시 대표단이 수성구청을 방문, 자매결연 25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대구 수성구 자매도시인 호주 블랙타운 시 대표단이 지난 26일부터 10월 4일까지 일정으로 수성구를 방문, 우정을 이어간다. 

이번 호주 블랙타운 시 대표단은 스티븐 발리 시장을 단장으로 행정부시장, 지역행사과장, 자매도시위원회 위원, 호주청소년대사 등 시청 대표단 11명과 미첼하이스쿨(교장 엘레나 마리니스) 학생 공연단 18명 등 총 29명으로 구성됐다. 

수성구와 블랙타운 시는 1994년 11월 자매도시 협약을 체결하고, 25년째 다양한 분야 교류를 통해 양 도시의 발전을 위한 협력관계를 지속하고 있다. 

대구동중학교에서도 2014년 9월 미첼하이스쿨과 자매학교 협약을 맺어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그동안 양 도시는 대표단 상호 방문뿐만 아니라, 수성구 청소년 SCA(호주 자매도시 총회) 참가, 자매학교 학생교류 등 5회에 걸쳐 29명의 수성구 청소년이 블랙타운 시를 방문했으며, 오는 10월 말에도 수성구 청소년 대표 2명이 SCA(호주 자매도시 총회)에 방문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2014년 수성아트피아가 블랙타운 도자기 전시회를 개최했으며, 2017년 수성못에 호주식 공원을 만든데 이어 블랙타운 시도 한국식 문화 광장을 조성하고 있다.

지난 27일 양 도시는 수성구청에서 자매결연 25주년 기념식을 갖고, 교육·경제·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 관한 논의를 통해 교류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이어 수성구 한국전통문화체험관에서 환영 리셉션을 열고 호주 블랙타운 시와 수성구의 각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자매도시 간 친선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공식행사에 이어 블랙타운 시 대표단은 수성 찾아가는 메이커실험실, 축제 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함께 체험했다.  

12명의 호주 미첼하이스쿨 학생들로 구성된 블랙타운 시 청소년 공연단이 28일, 29일 이틀간 수성못 축제 무대에서 현대무용을 선보였다. 

대표단은 또 전통농악, 사찰, 한복·다도 등의 한국 전통문화를 체험했으며, 대구스마트시티 플랫폼센터를 견학했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수성구와 블랙타운 시는 지난 25년간 두터운 신뢰와 우정을 바탕으로 교류를 확대해왔다”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 도시의 교류를 경제 분야, 공무원 상호 파견, 문화예술인 교류 등으로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블랙타운 시는 시드니 중심에서 서쪽으로 35㎞ 떨어진 곳에 위치한 도시로 뉴사우스웨일즈주의 도시 중 인구가 두 번째로 많으며, 184여 개 나라 국민이 156개 언어를 사용하는 다양한 인종과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이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수성구청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담당자 : 박종혁/ 053-666-42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