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청서, 대구 첫 공무원 아너 소사이어티 탄생
수성구청서, 대구 첫 공무원 아너 소사이어티 탄생
  • e수성뉴스
  • 승인 2019.09.30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구청 자원순환과 김영익 주무관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 가져…자전거로 출퇴근하는 검소한 공무원
수성구청 김영익 주무관 가족이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성구청 김영익 주무관 가족이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 최초의 공무원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탄생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수성구청 자원순환과에 근무하는 김영익 주무관.

수성구청은 지난 26일 접견실에서 김영익 주무관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김 주무관과 부인, 자녀 2명, 김수학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이희정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ty)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클럽이다.

대구에서는 142번째 회원이며, 공무원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는 대구에서 최초다.

수성구청에 따르면 대구에서 태어나 자란 김영익 기부자는 평범한 가정에서 유년을 보냈으나, 군 생활 중 부친이 폐암으로 투병생활을 하다 세상을 떠났다.

그 후 큰 누나 또한 10개월 뒤 의료사고로 세상을 떠나게 되었고, 갑자기 손녀를 잃은 충격으로 할머니까지 치매 진단을 받으며 어려운 환경에 놓이게 됐다.

마침 IMF 시절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기 시작한 김영익 기부자는 이를 악물고 열심히 학업에 매진했으며, 2005년 대구지방보훈청에 임용돼 공직생활을 시작, 2012년 수성구청으로 전입해 현재 15년째 근무 중이다. 

힘든 시절을 겪으며 소외된 이웃들의 고단함을 이해할 수 있게 된 김영익 기부자의 나눔은 지속적으로 이어졌다. 

소외된 이웃들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월드비전, 굿네이버스 등 국내외 정기기부에 참여해 왔고, 월 2회씩 혈소판 헌혈을 이어왔다.  

이날 김영익 기부자는 가족들과 상의 끝에 오래전부터 꿈꿔 오던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을 결심, 대구 142호 회원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김영익 기부자의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은 그가 자전거를 타고 매일 13㎞를 출퇴근하는 검소한 공무원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김영익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은 “경제적으로 넉넉하지는 않지만 부족하지 않기에 가족들과 상의 후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을 결심하게 됐다”며 “앞으로는 어느 정도의 재산 규모 축적이 아니라,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이 많은 사람에게 성공의 척도가 됐으면 하고, 우리 주위 이웃들을 살펴볼 수 있는 나눔 문화가 더욱 확산돼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행복하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수성구청 직원이 대구 최초의 공무원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돼 더욱더 의미가 크다”며 “보내주신 소중한 성금은 저소득 계층들을 위한 사업에 잘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에는 2150여 명의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있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수성구청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담당자 : 박종혁/ 053-666-42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