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교육 도시 수성구, ‘세계시민교육’도 으뜸
행복 교육 도시 수성구, ‘세계시민교육’도 으뜸
  • e수성뉴스
  • 승인 2019.09.10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시민교육 국제회의’서 지난해 이어 올해도 지자체 유일하게 분과 세션 운영
‘제4회 세계시민교육 페다고지와 실천을 위한 국제회의’에 참석한 수성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4회 세계시민교육 페다고지와 실천을 위한 국제회의’에 참석한 수성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 수성구청은 최근 서울 용산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제4회 세계시민교육 페다고지와 실천을 위한 국제회의’에서 지방자치단체로는 유일하게 단독 분과 세션을 운영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국제회의는 유네스코 아태교육원과 교육부, 외교부 주최와 유네스코의 협력으로 ‘화해, 평화, 그리고 세계시민교육’이란 주제로 개최됐다. 

스테파니아 자니니 유네스코 사무총장보, 조지 마고하 케냐 교육부 장관,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국내외 교육정책 전문가, 학계·기업 전문가, 국제기구·시민단체·청년 대표, 교사, 학생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수성구는 총 3개 파트로 구성해 새롭게 개발한 교수법을 소개하고, 이러한 교수법으로 개발한 프로그램을 워크숍 형태로 운영해 학습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수성구 세션에 참가한 수하디아 타이르(Dr. Suhaidah Tahir) 말레이시아 교육부 동남아시아 국장은 “실제 학습자가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발표하는 과정을 통해서 익히는 활동으로 진행된 수성구 교수법은 정말 획기적이라 시간이 어떻게 지나가는 줄 몰랐다. 우리나라에 돌아가서 꼭 응용하고 싶다”며 수업 지도안을 요청했다.  

또 부탄왕국의 카르마 왕디(Karma Wangdi) 교육부 국장은 이날 세션에서 발표한 한 학생을 직접 만나 격려하며 부탄왕국에서 발행한 책자를 기념 선물로 전달했다.

수성구는 지난해부터 토요일을 이용해 ‘수성 세계시민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주중에는 ‘학교로 찾아가는 세계시민교육’, ‘세계시민교육 자율 동아리 육성·지원’으로 총 646명을 교육했다.

이 결과 세계시민교육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전국 도시들의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으며, 교육과 우수 사례 발표 요청을 받고 있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세계시민교육은 인류 보편적 가치를 다루는 것으로 경쟁을 통한 지식 함양이 아닌 공감과 역량을 키우는 교육”이라며 “세계시민교육의 프리즘을 통해 아이들이 행복한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수성구청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담당자 : 박종혁/ 053-666-42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