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05건)

[‘독서 마라톤 대회’ 입상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수성대, 독서 마라톤 입상자 시상 수성대학교(총장 김선순)는 독서를 통한 학생들의 올바른 인성 함양과 독서 습관화을 위해 실시한 'HC 독서 마라톤대회' 시상식을 4일 도서관에서 가졌다. 시상식에서 '옛 말에 어른들 말 틀린 것 하나도 없다?'는 주제로 대학생들의 인기도서인 '이 모든 걸 처음부터 알았더라면'를 비판한 아동미술보육과 2학년 김미정 학생이 최우수상을 받는 등 40여 명의 학생이 크고 작은 상을 받았다. 지난 9월7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실시된 '2015 HC지정도서 독서 마라톤대회'는 도서관 인성도서 코너에 비치된 자기계발서 등 각종 도서를 선택, 책읽기 마라톤을 하는 것으로 8km(8권 읽기)를 달려야 하는 풀코스와, 4km(4권 읽기)를 뛰는 하프코스, 2km의 미니코스 등 3코스로 실시됐다. 대회에는 모두 91명의 학생이 참여해 모두 313건의 서평이 제출됐고, 이 기간 'HC 지정도서' 681권이 대출되는 등 학생들의 참여와 책읽기 열기가 뜨거웠다. 이와 함께 수성대는 학생들의 도서관 이용 활성화를 위해 '도서관 사진 콘테스트'와 책 제목 3권을 연결시켜 글짓기를 하는 '책제목 글짓기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도 실시했다. 수성대 도서관 김대곤 관장은 "기업들의 인재채용이 스펙에서 학생들의 인성과 문제해결 능력을 중시하는 등 취업에도 NCS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는 만큼 책읽기를 통해 학생들의 올바른 인성과 자기개발 할 수 있도록 독서 습관화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리동 최고! | 명품수성뉴스 | 2015-12-04 19:24

[‘교실에서 찾은 희망’ 캠페인의 참가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월드비전 범물종합사회복지관은 지난 14일 수성못 상화공원에서 ‘교실에서 찾은 희망’ 대구 캠페인을 실시했다. ‘행복한 교실, 행복한 학교를 위한 아동들의 목소리’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범물종합사회복지관 아동권리위원회와 제12회 대한민국아동총회 월드비전대구경북지역대회 의장단, 한화해피프렌즈가 주최했다. 주최 측은 대구시민들에게 학교폭력을 비롯해 아동권리에 대한 이슈를 알리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참석한 아동들은 유엔아동권리협약에 근거해 아동총회에서 채택된 정책제안문을 이동희 대구시의회 의장과 박원식 수성구의회 의원에게 전달했다. 대구시의회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대구시의회는 아동이 살기 좋은 지역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아동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실에서 찾은 희망’ 캠페인은 월드비전에서 실시하는 행복한 학교, 행복한 교실 문화정착을 위한 행사다. 대구에서는 매년 대규모 캠페인을 열어 아동들의 권리를 옹호하고 있다.

우리동 최고! | 명품수성뉴스 | 2015-11-17 11:18